김병준 비대위 완성, 김대준·최병길·김종석 등 경제전문가 영입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 김성태 원내대표 등 참석한 의원들이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완성되면서 본격적인 비대위 활동이 시작된다.

김대준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총장과 최병길 전 삼표시멘트 대표이사 등이 비대위원으로 영입되면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을 집중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원내에선 경제전문가로 꼽히는 초선의 김종석 의원과 재선의 박덕흠 의원이 참여하게 된다.

한국당은 24일 국회 본청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비대위원 인선을 공개한 뒤 당내 의견 수렴을 거쳤다.

비대위는 당헌에 따라 위원장 1인을 포함한 15인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한 뒤 상임전국위 의결을 거친다.

김병준 위원장은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하고 초선의 김종석, 재선의 박덕흠 의원이 포함된 원내 인사와 나머지 외부 영입 인사들로 채운 비대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외부 영입 인사로는 구조조정 전문가로 알려진 최병길 전 삼표시멘트 대표이사와 최저임금 관련 정부에 비판적인 입장인 김대준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총장이 포함됐다.

이외에도 이수희 마중물 여성연대 대변인이, 정현호 한국청년정책학회 이사장도 참여한다.

배현진 송파을 당협위원장은 비대위 대변인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이수희 대변인이나 정현호 이사장 모두 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 새누리당 시절부터 당과 관련된 일에 종사한 바 있다.

경제전문가 또는 청년, 여성, 지역 등 각 분야별로 대표성을 가진 사람들로 구성됐다는 설명이다.

한국당은 비대위 체제의 본격 가동을 통해 이념적 유연성 확보를 통한 개혁을 추진해야 함을 강조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당 혁신비대위 체제 출범하면서 쇄신과 혁신의 대장정을 시작하게 된 만큼 이제 치열한 토론과 논쟁으로 당의 노선을 현실에 맞게 재정립해야 한다"며 "낡은 이념에 얽매인 왜곡된 시각을 교정할 수 있도록 스스로 경직된 이념 굴레에 가두기 보다 새 가치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지금 혁신 비대위가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역사 흐름에맞고 국가 발전에 있어 대단히 중요하고 반드시 가져야 할 가치를 정립해야 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누가봐도 저분이 하는 행동은 당이 새롭게 세운 가치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하면 우리가 스스로 경계하면서 도저히 이 당엔 몸 담을 수 없다 하는 분은 스스로 떠날 것"이라며 "그런 분에 대해선 여러가지 시스템에 의한 결과나 결론들이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해 시스템에 의한 인적쇄신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어 "원내외에 여러 의견들을 모아 필요하다면 당헌당규와 이런 부분들을 정비해 새로운 기치와 깃발 아래, 당대표 자리를 놓고 경쟁하게 하겠다"며 "그런 큰 자리를 놓고 서로가 경쟁을 하면 이 당에서 어느 계파, 또 어떤 계열이라고 하는 문화가 사라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