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北이슈분석 ‘한반도 통일경제 TF’ 신설 "남북경협 투자에 일조"

하나금융투자는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 발맞춰 리서치센터 내에 '한반도 통일경제 태스크포스(TF)'를 신설했다고 24일 밝혔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남북경제협력이 구체화되는 등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북한 이슈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다양한 사업기회를 포착해 투자에 도움을 주기 위해 TF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반도 통일경제 TF는 비상설 조직으로, 리서치센터 연구원 5명과 외부자문위원 2명으로 구성됐다.

김상만 리서치센터 자산분석실장이 팀장을 맡고, 소재용 연구원은 경제파트, 김용구 연구원은 전략파트를 각각 담당한다. 또 소비 관련 기업은 박종대 연구원이, 산업 관련된 기업은 채상욱 연구원이 총괄하며, 외부자문위원은 정책부문에 김형덕 한반도평화번영연구소장, 경제부문에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를 각각 위촉했다.

한반도 통일경제 TF는 분기마다 계간지 '프로젝트 코리아(PROJECT KOREA)'와 이슈에 대응하는 수시자료를 발간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코리아에는 통일경제 이슈 및 자본시장 투자전략, 남북경협의 투자기회 개발과 투자와 관련한 아이디어 등을 담을 계획이다. 이날 나온 첫 프로젝트 코리아에는 외부자문위원의 특별기고와 함께 북한의 경제발전전략, 북중 교류현황 및 개성공단 경협사례에 대한 분석자료 등을 담았다.


정기적인 포럼도 열 계획이다. 다음달 7일 첫 번째 '한반도 통일경제 포럼'을 개최해 남북협력사업에서 다양한 투자 노하우를 제공하고, 기업고객과 공동으로 사업을 육성하기 위한 네트워킹 구축의 장을 마련한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통일한국시대를 슬기롭게 맞이하기 위해서는 금융투자회사도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한반도 통일경제 TF의 발족이 통일한국시대를 선도하는 금융투자회사가 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