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송영무 사퇴 논란...바른미래 "사퇴 거부시 해임건의안 발의"

지령 5000호 이벤트
송영무 국방부 장관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문건을 둘러싸고 국방부와 기무사가 진실공방을 벌이며 군 위상이 추락되고 있는 가운데 야권을 중심으로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가 추진되고 있다.

야권은 해당 사건을 두고 송 장관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집중 공격을 이어가는 반면 여당은 "사건의 본질은 기무사의 헌정문란과 내란음모"라며 기무사를 겨냥하는 모양새다.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바른미래당은 송 장관이 사태를 책임지고 자진사퇴하지 않을 경우 야권과 논의해 해임결의안 추진하겠단 입장을 밝혔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의 난맥상 관련해 송 장관의 자진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바른미래당이 자진사퇴를 촉구할 것이고, 받아들여지지 않으며 다른 당과 상의해서 해임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해임결의안 발의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어 "일단 며칠 정도 더 지켜본 뒤에도 송 장관이 자진사퇴 하지 않고, 장관의 존재가 청문회 수사에 걸림돌 되는 것이 명백하게 밝혀지면 다른 야당과 협조를 해서 해임결의안을 발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송 장관의 해임건의안 공동 추진과 관련, 아직 명확한 동의입장을 밝히지는 않으면서도 송 장관의 거짓 해명 논란에 대해선 강한 어투로 비판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송 장관이 허위 진술로 장관으로서 국회와 국민을 속인 게 드러난다면 그에 법적 책임도 져야 한다"며 "청와대도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비난했다.

송 장관의 해임건의안 진행 여부에 대해선 "송 장관은 대한민국 국군을 통솔할 자격과 역량이 부족해보인다"며 "그런만큼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대한민국 국군의 기강과 또 체제를 위해서 특단의 조치를 해야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여당은 계엄문건 사태의 본질은 국방부가 아닌 기무사에 있다며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기무사 계엄 문건 본질을 흐리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며 "기무사 관계자의 사후 보고를 둘러싼 진실공방을 부추기는 폭로를 내놓고 일부 야당이 이에 편승하고 있다.
기무사 개혁에 반대하는 조직적인 저항이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홍익표 의원도 "기무사 관련 문건은 진위공방이 핵심이 아니다"라며 "계엄 시도에 대해 엄정한 법적 심판이 필요하다"며 고 지적했다.

특히 여야가 전날 합의한 '계엄 청문회'가 송 장관 거취의 '변곡점'이 될 전망이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