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이재명 조폭연루설, 특검이라도 해야할 지경"

지령 5000호 이벤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과 관련 "이재명 특검이나 국정조사라도 해야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기무사에 이어 석탄, 드루킹에 밝혀야할 의혹이 줄지어 있지만 멀티플한 이재명 의혹도 검찰이든 경찰이든 나서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언제까지 이 정권이 자신들의 인사에 대해선 모두 면죄부를 주는 것을 방치해야 하나"라면서 "검찰, 경찰에 촉구한다. 이 마지막 기회를 검찰, 경찰이 살리지 않는다면 국회는 엄중한 판단을 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지사에 대한 의혹 진실규명을 압박하면서 수사당국의 수사가 미진할 경우, 국회 차원에서 대응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인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에 대해서도 각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노회찬 의원 서거 이후 드루킹 특검을 서둘러 마무리 짓자는 주장이 범여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며 "드루킹 특검은 이제 시작일 뿐이란 점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검 칼날은 아직 몸통 근처에도 가지 않았고 드루킹이 자진해서 감춰뒀던 USB를 제출한 마당에 수사는 이제부터 다시 시작돼야 한다"며 "노 원내대표의 서거를 핑계삼아 흐지부지 덮으려는 시도는 노 원내대표의 명예를 두번 훼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김선수 대법관 임명동의안 가결과 관련,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강행과 민주당 2중대 3중대 협조로, 자질과 능력, 도덕성에 모두 결점있는 대통령 자신의 직속 비서였던, 김선수 후보자가 대법관이 됐다"며 "이제 한국 사법부도 대통령 손아귀에 들어갔다. 이것이 대통령이 말씀하시던 나라다운 나라인지, 분명히 답해달라"고 반문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