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단 한번도 남자로 본 적 없다" 최후진술

결심공판 출석한 안희정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비서에 대한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7일 1심 결심공판이 열리는 서울 서부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8.7.27 ham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연합 지면화상
비서 김지은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 대한 재판에서 김씨가 "단 한 번도 안 전 지사를 남자로 본 적 없다. 그는 명백한 범죄자"라고 진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27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해자 최후진술에 임한 김씨는 안 전 지사를 향해 "피고인에 꼭 말하고 싶다. 당신이 한 행동은 범죄고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하는 것"이라며 "쌍방합의 관계가 아니란 것을 스스로가 제일 잘 안다. 마땅히 벌을 받으라"고 말했다.

특히 김씨는 안 전 지사가 주장한 '애정관계'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범행 후 안 전 지사가 '널 가져서 미안하다' '외롭고 힘들어서 그랬다' '너를 신뢰하고 의지한다' '다신 그러지 않겠다'고 했다"며 "상사와 부하직원으로서 미안함을 표현했다. 이성관계로서가 아니었다"고 전했다.

김씨는 지난 3월 5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알리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씨는 "정무비서로 보직을 옮긴 후 한 여성후배가 '지사님이 자꾸 저를 불러요. 저를 찾아요'라고 했을 때 심장이 덜컥 내려앉았다"며 "나는 지사의 소굴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길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고 말했다. 이어 "내가 겪은 아픔과 족쇄를 다른 사람에게 채우게 된 방관자가 될 것 같았다. 이를 무조건 막는 것만이 마지막 역할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또 김씨는 지난 6일 비공개로 16시간동안 진행한 피해자 증인신문이 폭로 이후 가장 괴로웠다고도 토로했다. 그는 "내가 답변할 때마다 안 전 지사가 의도적으로 기침소리를 내 자신의 존재를 내내 드러냈다"며 "차폐막이 있었지만 그의 헛기침 소리와 움직임 소리가 들릴 때 마다 움츠러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 전 지사 변호인들은 사건과 관련 없는 개인사들을 파헤쳤다"며 "심지어 '정조'라는 말을 들었을 때는 너무 수치스러워 그 자리에서 죽고만 싶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재판부에 "우리 사회의 한계로 인해 이런 사건을 제대로 처벌하지 못한다면 피고인과 또 다른 권력자들은 더 큰 괴물이 될 것"이라며 "사회가 말하는 갑의 횡포 연장선상에 내가 있었다. 공정한 판결을 부탁드린다"고 마무리 지었다.

김씨는 진술하는 30분 내내 울음 섞인 목소리로 진술서를 읽어내려갔다. 이에 일부 방청객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안 전 지사는 진술 내내 눈을 감았다.

이날 오전 재판은 증거조사와 김씨 공개진술에 이어 김씨 변호인 진술이 진행됐다. 이어질 오후 재판에서는 검사의 의견진술 및 구형·안 전 지사 변호인 최후변론·안 전 지사 최후진술이 이뤄질 예정이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