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댓글조작 핵심멤버 '초뽀' 소환…정치권 의혹 규명 속도

지령 5000호 이벤트
드루킹과 함께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을 개발·운용하고 이를 통해 방대한 댓글조작을 벌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인 '초뽀' 김모씨가 26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씨와 함께 댓글조작에 관여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 '초뽀' 김모씨를 27일 소환해 조사한다.

앞서 지난 25일 특검팀은 김씨와 또 다른 경공모 회원 '트렐로' 강모씨에 대해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와 증거 인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27일 이들에 대해 "범죄사실이 소명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지난달 27일 특검팀의 본격 수사가 개시된 이후 첫 번째 구속 사례였다.

김씨는 드루킹과 함께 경공모의 댓글조작 자동화 시스템 '킹크랩'을 개발·운용하고 이를 통해 방대한 댓글조작을 벌인 혐의를 받았다.

특검팀은 또 김씨가 경찰의 압수수색 과정 등에서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정황도 포착했다.

특검팀은 김씨를 소환해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정치권과의 연루 의혹을 추궁할 방침이다.

김씨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모임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블로그를 운영하기도 했던 김씨는 드루킹 일당의 댓글작업이 진행된 포털기사 주소 9만여건이 담긴 USB(이동식저장장치)를 빼돌렸다가 경찰에 압수당했다. 해당 자료에는 드루킹과 경공모 회원들이 김 도지사에게 2700만원을 후원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날 특검은 드루킹의 측근이자 경공모의 핵심멤버로 활동했던 윤모 변호사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그는 드루킹이 김 도지사에게 청와대 행정관으로 인사 청탁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이날부터 수사 후반기로 접어들게 된 특검팀은 이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통해 정치권에 대한 수사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