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나라의 희망은 청소년"

전국 중학생 1641명 참가
3주간 대학생 강사와 합숙.. 진로탐색·문화체험등 제공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왼쪽 두번째)과 강사진이 지난 27일 성균관대학교 수원캠퍼스에서 열린 2018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나라의 희망은 청소년입니다. 이 젊은이들이 리더가 되고 사회와 공유하는 사람이 되길 바랍니다."(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원 사장은 지난 27일 성균관대 수원캠퍼스에서 열린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서 "드림클래스를 통해 아이들이 리더가 되고 그 역량을 사회와 공유할 수 있다면 우리나라가 선진국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원 사장은 "삼성도 사회에 더 기여하고 노력하겠다"면서 "이재용 부회장은 사회적으로 소외된 계층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런 맥락에서 삼성의 모든 관계사들이 새로운 사업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전국 6개 대학에서 중학생 1641명이 참가하는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를 열고, 이번주부터 3주간 본격적인 합숙교육에 들어간다.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3주 동안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강사들과 합숙하며, 총 150시간 동안 영어와 수학을 집중적으로 학습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교육부와 협력해 전국 읍.면.도서지역의 798개 중학교에서 교육여건이 부족한 중학생을 모집했다. 또한 국방부, 소방청, 해양경찰청, 국가보훈처와 함께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군부사관, 소방관, 해양경찰, 국가유공자의 중학생 자녀 606명도 캠프에 참여시켰다.

중학생을 지도할 대학생들은 9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전국 43개 대학에서 567명이 선발됐다. 중학생 10명당 대학생 강사 3명이 소규모로 한 반을 이뤄 강의 형식이 아니라 참여형 수업 방식으로 진행한다. 학생들은 대학 전공 박람회, 진로 특강, 국립발레단 자선공연 등 진로 탐색과 문화체험의 기회도 가진다.

드림클래스는 교육 여건이 부족한 도서 벽지 지역 학생들에게 공평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마련됐다.

올해로 7년차를 맞은 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해 학습에 도움을 받았던 중학생이 이제 배움을 전해주는 대학생으로 성장해 강사로 참가하는 나눔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다. 이번 캠프에도 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 47명이 강사로 참가했다.

지난 2013년 중학교 2학년때 드림클래스에 참가했던 조은석씨(21.한국과학기술원 2학년)는 "드림클래스 대학생 선생님들과 캠프 이후에도 꾸준히 연락하며 진로와 진학에 도움을 받아 희망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었다"며 "드림클래스 선생님들처럼 중학생들의 꿈과 진로에 도움이 되는 강사가 되고 싶다"고 참여 동기를 밝혔다.

캠프가 개최되는 전국 6개 대학에는 이인용 삼성사회봉사단장과 삼성 계열사 경영진이 참석해 캠프에 참가하는 중학생들을 격려했다.
드림클래스는 방학캠프 외에도 연중으로 매주 4회 중학교에 찾아가 방과후 학습을 지원하는 주중.주말 교실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전국 186개 중학교에서 중학생 6500여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1600여명이 영어, 수학을 지도하고 있다.

2012년에 시작한 드림클래스에는 지금까지 중학생 7만3000여명, 대학생 2만여명이 참여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