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경남도 서부부지사 취임

산업부에서 항공·자동차·조선 등 국가 주력산업 담당한 산업경제 전문가
“경남의 저력과 성장 잠재력 바탕으로 ‘새로운 경남’ 만드는 데 역할 다할 것”

문승욱 경남도 서부부지사가 30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사진=경남도
【창원=오성택 기자】 문승욱 경남도 서부부지사가 30일 도청 신관대강당에서 취임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문 서부부지사는 취임사를 통해 “김경수 도지사를 중심으로 도청 직원 여러분들과 함께 경남 경제와 민생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경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문 부지사는 또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소득주도 성장의 기틀은 마련됐지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도 함께 지적되고 있는 만큼, 경남 ‘제로페이’와 같은 취약계층 지원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챙겨나가겠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경남을 목표로 현장에서 답을 찾아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문승욱 서부부지사는 지난 1989년 제33회 행정고시를 통해 상공부 중소기업정책과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통상산업부와 대통령비서실, 방위사업청 등에서 국가 주력산업의 육성과 기술경쟁력 확보 분야에 오랫동안 근무한 ‘경제통’이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을 역임하며 자동차·조선·항공분야 산업정책과 육성전략을 수립하고 현안문제를 해결하면서 경남이 처한 제조업과 고용 등 경제현실을 잘 파악하고 있어 향후 경남경제 위기 극복과 민생 혁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 서부부지사는 취임식과 동시에 간부회의에 참석해 실국별 주요 업무현황을 청취한 뒤, 경남도의회와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본부 등 산업경제 관련 기관을 방문했다.

한편 문 서부부지사는 경남도의회에 제출된 ‘경남도행정기구설치조례’가 개정 되는대로 내달 2일부터 경제부지사로 변경된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