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한국당 살려고 혈액형도 바꾸려 해...진보·개혁 위기 올수도"

-"김병준 비대위원장 간단치 않은 분...변신 능숙"
-"개혁벨트, 개혁입법연대 구성 필요" 거듭 제언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은 30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의 봉하마을 방문에 대해 "살기위해 혈액형까지 바꾸려고 한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 위원장이) 봉하마을을 방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은 살기 위해 혈액형까지 바꾸려고 하고 김 위원장은 착착 변신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위원장에 대해 "간단치 않은 분이라고 수차 밝혔다"면서 "김 위원장은 거침없이 논리 전개도 정연하게 하고, 상황 변신에도 능숙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정부의 가맹점 원가공개 조치, 비만 예방을 위한 먹방 규제에 대해 국가주의라고 비판한다"며 "심지어 기무사 계엄 문건에 대해서도 '쿠데타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는 질 낮은 위기 대응 매뉴얼'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어떻게 쿠데타 문건을 이렇게 이야기 할 수 있는지 참으로 개탄스럽다"면서도 "민생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보수 세력이 진정한 반성 없이 변신으로 성공하고 반면에 진보 개혁 세력은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하지 못한다면 위기가 또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거듭 개혁벨트, 개혁입법연대 구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