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기무사, 대통령 통화도 감청...존재의 이유 없어"

-"군검 합동수사단 반드시 진실 밝혀야 할 것"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사실상 국군기무사령부의 해체를 주장했다. 기무사 개혁위원회가 이번 주 안에 개혁안을 내놓을 방침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사진)은 31일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민 사찰을 넘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통화까지 감청한 기무사는 존재의 이유를 찾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기무사가 일반 국민 사찰을 넘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의 통화까지 감청했다는 충격적인 의혹이 제기됐다"며 "공개된 내용이 내부고발과 제보에 의한 것이라고는 하나 국방부장관과 대통령의 통화내용이 언급되고, 개인정보 열람의 구체적 방법이 제시되는 등 매우 구체적이기에 군검 합동수사단에서 반드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과 군 통수권자까지 사찰하는 기무사라면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누구를 위해 '빅브라더' 역할을 자처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며, 관련자 모두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특히 "'쿠데타'나 '제2의 5.18'이 의심되는 계엄령 문건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군의 충정' 또는 '매뉴얼'이라고 포장하는 일부 야당의 태도는 역사적 의식이 있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경악스럽다"며 "이 사건은 대한민국 체제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될 만큼 엄중한 사안이다. 군검합동수사단은 충격적인 의혹이 제기된 만큼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