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산하 기관, 노동시간 단축으로 153명 추가 채용

환경부는 주 52시간 노동시간 단축으로 소속 산하기관 4곳에서 153명을 추가 채용한다고 1일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종합상황실, 섬(도서)지역 분소, 대피소 근무자의 근로시간 단축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현장관리인력 78명을 올해 하반기 중으로 추가 채용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댐 및 정수장 교대근무를 위한 추가 소요인력 66명을 추가로 고용하고 기존 68시간 근무에서 52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 화학물질안전원은 현재 7명의 인력이 24시간 3교대로 근무 중인 화학안전사고 종합상황실에 추가로 6명을 채용하며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24시간 운영 중인 수처리처와 유기성사업처(음폐수 바이오가스화 시설)에 총 3명을 추가로 고용해 주 52시간 노동시간 단축을 대비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앞으로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타 분야 채용 확대도 검토할 계획이다.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