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영수증 없는 특활비, 한푼도 받지 않겠다"

지령 5000호 이벤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기무사 문건 논란 관련 발언을 하며 청와대와 국방부 장관 등을 군사기밀 보호법으로 고발하겠다며 고발장을 가리키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 특수활동비와 관련, "영수증 첨부없는 특활비는 단 한푼도 지급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활비는 이제 국회가 모범을 보여 특활비 대상자들의 쌈짓돈으로 이 돈이 쓰여지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국회부터 특활비를 일체 수용하지 않겠다"며 "영수증을 첨부하지 않는 어떤 특활비 지출 경위도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협치 내각과 관련, "협치 내각이란 것은 여야가 진정한 국정 전반에 대해 국정운영을 함께 하겠다는 것인데 지금 문재인 정권에서 협치 내각을 들고 나온 것은 장관 자리 한두자리 갖고 야권 분열을 책동하는 그런 공작 정치의 일환"이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특검 수사 기간 연장과 관련, "드루킹 특검의 댓글 조작의 여론 공작의 최종 종착역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국민들은 아직까지 알지 못한다"며 "하지만 앞으로 드루킹 특검 수사 결과가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할 정도가 된다면 국민적 요구에 문재인 대통령도 특검 수사 기간을 연장할 수 밖에 없다고 본다"고 단언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