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사고 일파만파.. 안전진단 마친 차량도 불타

국토부, 민관조사팀 가동

BMW 차량 화재사고를 둘러싼 파장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BMW 측이 해결책으로 내놓은 안전진단을 마친 차량에서도 화재사고가 발생해 BMW는 물론 국토교통부에 대한 소비자의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

5일 국토부와 BMW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전남 목포에서 BMW 520d 승용차의 엔진룸에서 불이 났다. 이 차량은 지난 1일 BMW 서비스센터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진단을 받은 차량에서도 화재사고가 발생하면서 BMW와 국토부가 화재 원인을 잘못 파악해 '안일한 대응'을 한 것 아니냐는 질타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우선 국토부는 이날 화재 차량의 안전진단을 진행한 서비스센터에 직원을 급파하고 목포 화재사고의 원인을 파악하는 등 긴급조사를 벌였다. 다각도로 화재 원인을 검토 중이라는 게 국토부의 입장이다.

앞서 BMW는 자체 조사를 통해 엔진 화재가 디젤엔진의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에 따른 것이라고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국토부는 화재사고와 관련된 일체의 의혹을 남기지 않기 위해 원점부터 다시 정밀조사한다는 방침을 세운 상태다. 이에 국토부는 '민관 합동조사팀'을 가동해 BMW로부터 받은 엔진 화재와 관련된 기술분석 자료를 살필 예정이었다.

하지만 안전진단을 마친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사고가 발생하면서 화재 원인에 대한 의구심은 커진 상황이다. 올해만 화재사고가 접수된 BMW 차량은 총 32대이고, 이 중 19대가 520d 모델이다. 현재 리콜대상으로 분류된 42개 차종, 10만6000대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을 진행 중인 BMW코리아는 오는 14일까지 리콜을 완료할 계획이다.

하지만 안전진단 실시 이후에도 '1일 1대'꼴로 BMW 차량에 불이 나면서 소비자의 불안감은 가중되고 있다. BMW 측은 목포 화재와 관련, 국토부에 "직원의 단순 실수"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BMW가 차량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EGR 외에 다른 결함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최근 EGR 모듈 제품이 탑재되지 않은 가솔린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해서다.


민간 전문가들은 화재 원인이 소프트웨어 결함이나 열에 취약한 플라스틱 흡기다기관에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BMW코리아 관계자는 "소프트웨어 역시 유로6 기준에 맞게 출고됐기 때문에 한국에 판매된 차량에만 다른 소프트웨어가 적용될 수는 없다"며 "현재로서는 EGR 모듈에 대한 리콜을 계획대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일 기준 BMW코리아가 제공하는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은 2만6400대로, 예약 후 대기 중인 차량은 4만5000대에 달한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