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출석 김경수 "정치 특검 안돼..인사청탁·선거개입 없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에 출석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이른바 '킹크랩 시연회'를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팀에 출석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특검팀의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특검사무실로 출석했다.

김 지사는 특검 사무실 앞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누구보다 먼저 특검의 도입을 주장해왔다"며 "저도 그렇고 국민도 그렇고 특검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혀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지사는 "특검이 정치적 공방이나 갈등을 확산시키는 정치 특검이 아니라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진실 특검이 되어 주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의 댓글 자동화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다는 정황을 포착, 김 지사를 소환했다.

아울러 특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게 지방선거 협조 등을 대가로 '자리'를 약속했다는 취지의 관련자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는 킹크랩 시연회를 본 적이 없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사실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또 센다이 총영사직 제안과 지방선거 개입 의혹 등과 관련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