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구걸' 논란에도 김동연-이재용 첫 만남…무슨 이야기 오갈까

지령 5000호 이벤트

6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앞줄 왼쪽 4번째)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앞줄 왼쪽 5번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장민권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경기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났다. 두 사람은 규재개선 및 현장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이 부회장은 김 부총리 도착하기 전 미리 마중을 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 부총리가 도착하자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누며 가볍게 환담을 나눴다.

김 부총리는 방명록을 통해 "우리 경제 발전의 초석 역할을 해내 앞으로 더 큰 발전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두 사람은 평택 공장 소개 영상을 시청한 후 비공개로 30여분간 반도체 라인을 둘러봤다.

김 부총리가 삼성을 방문한 건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김 부총리가 대기업 총수와 간담회를 갖는 건 이번이 5번째다. 앞서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부터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과 잇따라 만났다.

당초 이날 두 사람의 회동 후 삼성그룹의 100조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 및 고용 계획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김 부총리의 삼성 방문 계획이 알려지면서 이른바 '투자 구걸' 논란이 일었다.
한 언론 보도를 통해 청와대가 김 부총리의 삼성 방문을 두고 투자를 종용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그러자 김 부총리는 이례적으로 본인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정부는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대기업에 의지해 투자나 고용을 늘리려는 의도도, 계획도 없으며, (구걸이라는) 일부 표현은 적절치 않고 국민들이 바라는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에 따라 이날 삼성의 투자 및 고용 계획은 당장 발표되지 않을 것이란 예측이 우세하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