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이재용 삼성 부회장 6일 첫 회동.. 혁신성장 논의

지령 5000호 이벤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나 혁신성장에 대해 논의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이 회장을 비롯한 삼성 경영진, 협력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소통 간담회 가졌다.

김 부총리가 삼성을 방문한 것은 지난해 6월 취임한 이래 처음이다. 대기업 현장 방문으로는 5번째다.

이날 간담회는 정부측에서 김 부총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노희찬·진교영 삼성전자 사장, 고한승 삼성바이오 에피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협력사 대표로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이사, 이용한 원익IPS 대표이사도 함께 했다.

간담회에서는 민간과 정부 간 협력을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육성, 상생협력 강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앞서 김 부총리는 지난 12월 구본준 LG 그룹 부회장과 만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월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 6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을 만난 바 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