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첫 방문한 김동연…"경제 발전 초석돼달라"

지령 5000호 이벤트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이 6일 방명록에 작성한 문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경기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났다. 두 사람은 규재개선 및 현장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이 부회장은 김 부총리 도착하기 전 미리 마중을 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 부총리가 도착하자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누며 가볍게 환담을 나눴다.

김 부총리는 방명록을 통해 "우리 경제 발전의 초석 역할을 해내 앞으로 더 큰 발전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정부 측 인사들과 삼성전자 임원진은 이어 "혁신성장" 구호를 외치며 기념촬영을 함께 했다.

두 사람은 평택 공장 소개 영상을 시청한 후 비공개로 30여분간 반도체 라인을 둘러봤다.

김 부총리가 삼성을 방문한 건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김 부총리가 대기업 총수와 간담회를 갖는 건 이번이 5번째다. 앞서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부터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과 잇따라 만났다.

이날 이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노희찬 삼성전자 사장, 진교영 삼성전자 사장, 고한승 삼성바이오 에피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또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이사, 이용한 원익 IPS 대표이사 등 협력사 대표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 부총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고용노동부 차관,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및 산업부,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