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 원인 공개설명회로 규명... 제조사에 추가 자료·조치 요구

국토교통부는 BMW 화재 발생원인 규명을 공개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리콜 조치 이후에도계속해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사용자들의 불안이 가중된 데 따른 조치다.

국토부는 6일 BMW 코리아 대표 및 본사 임원진과 면담을 갖고 화재사고에 대한 BMW측에 자료제출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현재 국토부는 추가 자료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BMW에 이번 리콜대상 차량 42개종 10만6317대의 화재 발생 원인에 대한 구체적인 발생원인과 리콜 지연사유를 명확히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BMW측에는 현재 진행중인 긴급안전진단과 관련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제시하고, 부실 안전진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조속히 수립해 집행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BMW는 화재 원인규명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기 제출된 기술근거자료와 리콜대상 산정근거, 원인분석 보고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으로 판단한 근거자료, EGR 리콜관련 분석자료 등 추가적인 자료를 국토부에 제출해야 한다.

안전진단 후에도 부품교체 등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리콜 단축대책을 마련하고 최근 발생하고 있는 가솔린 차량의 화재발생에 대한 입장 및 대책을 제시하라는 요구도 담겼다.

아울러 불안한 차량 소유자 등 소비자에 대한 보상 등 피해 구제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가 제출된 자료를 토대로 화재발생 원인에 대한 조사도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라며 "조사 과정에서 국내전문가를 충분히 참여시켜 화재 발생원인 규명을 공개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 정부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철저한 원인규명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한 리콜제도 개선 등을 조속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