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총리 만난 뒤 곧바로 사장단 간담회..본격 경영 '박차'

지령 5000호 이벤트

관련종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방문 일정 접견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본격 경영 행보에 나섰다.

이 부회장은 6일 김동연 부총리와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진 뒤 곧바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내 반도체연구소를 찾아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기남 사장(DS부문장), 진교영 사장(메모리사업부장), 정은승 사장(파운드리사업부장), 강인엽 사장(시스템LSI사업부장), 강호규 부사장(반도체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최첨단 극자외선(EUV) 개발 라인을 둘러보며 현장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미래 반도체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선 기술 초격차가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면서 끊임없는 혁신과 도전을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또 반도체 연구소 EUV 개발라인도 깜짝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 글로벌1위를 20년 넘게 유지하고 있는 것은 임직원들이 현장에서 최고의 역량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반도체 1등 기업이라는 자부심으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월 착공한 화성 EUV 생산라인은 내년 하반기 완공돼 2020년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이 공장은 7나노 이하 최첨단 미세공정 기술을 적용해 삼성전자가 향후 반도체 미세공정 기술 리더십을 유지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전망이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