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부총리 삼성전자 첫 방문]

金 "규제 완화"… 일자리로 화답한 李

지령 5000호 이벤트

김동연 부총리, 이재용 부회장과 '첫만남'.. 투자구걸 논란 정면돌파
삼성, 바이오사업 고충 토로.. 김부총리 "전향적 해결" 약속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6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면서 간담회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김 부총리와 이 부회장은 이날 미래, 상생협력, 국내외 투자자 신뢰 제고 등 세 가지 분야를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했다. 사진=서동일 기자

정부 경제팀을 이끌고 있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계 1위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이 6일 경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반도체공장)에서 전격 회동했다. 김 부총리가 삼성그룹 사업장을 찾은 건 지난해 6월 취임 후 처음이다. 이번 삼성방문을 두고 청와대 일부에서 '투자 구걸'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지만 김 부총리가 이 같은 '반기업 정서'를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면서 만남은 성사됐다.

정부의 핵심정책인 혁신성장 성과를 내기 위해선 기업이 투자와 고용을 늘릴 수 있도록 걸림돌이 되는 규제는 풀어줘야 한다는 속내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이날 삼성 측이 바이오 사업 등에 대한 규제완화를 요청하자 김 부총리는 전향적 해결을 약속하기도 했다.

향후 민관 합동의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 부총리는 이날 이 부회장 등 삼성전자 임원진 및 협력업체 대표들과의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삼성전자 측이 바이오 사업과 관련한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가 대기업 총수와 간담회를 갖는 건 이번이 5번째다. 앞서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부터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과 잇따라 회동을 가졌다.

김 부총리는 "평택 공장 3·4라인 증설에 따른 전력 확충, 5G(5세대 이동통신), 외국인 투자 문제 등에 대해서도 (삼성 측의) 상당히 구체적인 건의와 애로사항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어떤 것은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고 한 것도 있고 어떤 것은 좀 더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와 이 부회장은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혁신성장 △상생협력 △투명한 지배구조 등 세 분야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종전 1~2차 협력사까지만 지원해오던 '스마트팩토리'를 3차 협력사까지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과 함께 30여분간 평택공장 반도체 라인을 둘러본 후 "이전에 본 어떤 공장보다 가장 훌륭한 스마트팩토리"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김 부총리는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 바이오, 반도체 등에 대해 이야기를 했고 삼성도 같은 생각을 했던 터라 굉장히 반가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최근 불거진 '투자 구걸' 논란에 대해선 "투자는 기업 자체적으로 결정할 일로, 정부가 종용할 성격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오늘 삼성에서 브리핑한 사업계획 중 구체적 숫자는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삼성 측에서 진정성을 갖고 굉장히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발표할 내용이나 시기는 전적으로 삼성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이 앞으로 의지를 가지고 미래성장동력을 만들고 청년들이 일자리와 꿈을 갖도록 힘쓰겠다"며 "협력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에게 지지받고 온 국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대표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이날 김 부총리가 공장에 도착하기 전 미리 마중을 나가기도 했다. 김 부총리가 도착하자 두 사람은 악수를 하며 가볍게 환담을 나눴다.


김 부총리는 방명록에 "우리 경제발전의 초석 역할을 해내 앞으로 더 큰 발전 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 등 삼성전자 임원진에 동행한 관계부처 차관들을 소개한 후 "혁신, 성장"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기념촬영을 했다.

이날 정부 측에서는 김 부총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고용노동부 차관,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및 산업부,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