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BMW 화재' 이런 식으로 매듭 안돼" 국토부 질타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BMW (자동차 화재) 문제가 이런 식으로 매듭지어질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잇따른 BMW 화재사고에 대해 "BMW의 뒤늦은 사과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이 화재원인이라는 거듭된 발표는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BMW의 자발적 리콜과 국토교통부의 운행자제 권고 같은 기존의 대처가 미온적이고 느슨하지 않았느냐는 등 여러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총리는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 대응책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국토교통부는 대처방식을 재검토해서 국민이 납득할 만한 사후조치를 취해야 한다. 법령의 제약이 있더라도 행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은 다 해야 한다. 동시에 법령의 미비는 차제에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