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산업기본법 만들고 제주를 크립토 밸리로"…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유준상 이사장, 류근찬 회장 등 전직 국회의원 중심의 협회

전직 국회의원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가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해 블록체인산업기본법을 제정하고 제주도를 블록체인 특화도시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향후 정부와 국회를 지속적으로 만나 블록체인 산업 진흥의 필요성을 강조하겠다는 계획이다.

7일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협회 설립 취지를 설명하고, 정부에 블록체인산업기본법 제정 등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전 국회의원이자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을 맡고 있는 유준상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이사장은 "전세계적으로 블록체인 관련 논의가 활발한데 우리 정부는 지난해 비트코인 투기광풍에 놀라 새로운 혁신열기를 받아들이기 보다는 단기적인 부작용 해소를 위한 규제에만 주력하고 있다"며 "국내 경제창출 기회를 다른 나라로 밀어내고 국내 벤처열기에 찬물을 붓는 지금의 정책은 국력낭비이자 미래 부국으로 가는 기회를 걷어차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유준상 이사장(앞줄 우측 세번째)과 김형중 자문위원장(고려대학교 교수, 앞줄 우측 네번째) 등 임원진들이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정책제언을 하고 있다.
이어 그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관련 산업 발전을 위해 블록체인산업기본법을 제정하고 암호화폐 산업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거래소 설립 운영과 암호화폐공개(ICO), 그리고 거래소의 가상계좌 발급에 대한 발전적 진흥정책을 조속히 실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 자문위원장을 맡은 고려대학교 김형중 교수는 "지난 1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만나 제주도를 글로벌 크랩토밸리 특화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논의를 진행했다"며 "급진적인 제도 변화는 시장에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단계적인 규제 정책을 도입해야 하며, 제주도를 통해 ICO 및 거래소 가상계좌 발급 허용 등을 진행한 뒤 규제를 확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전 국회의원으로 협회 회장을 맡은 류근찬 회장도 "협회가 업계 의견을 정부를 전달하고, 정부를 압박해서 규제일변도면 우리 미래 먹거리를 잃어버리게 된다는 점을 수시로 전달할 것"이라며 "투기 때문에 규제 일변도인 정책을 빠르게 육성정책으로 전환하지 않으면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을 꿈꾸지도 못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는 지난달 발기인 대회를 열고 협회 창립을 공식화했다.
향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협회로 인가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류근찬 회장과 유준상 이사장, 이서령 사무총장 등 정치권 인사들 위주로 구성돼 있으며 재단법인 월튼블록체인연구교육원 공종렬 원장 등 공무원 출신 인사들도 참여하고 있다.

협회에 참여하는 대표적인 기업으로는 자금세탁을 방지할 수 있는 가상계좌 솔루션을 개발하고도 정부 규제에 막혀 서비스를 하지 못하고 있는 페이게이트를 비롯해 온페이스, 업사이트, 비씨칸, 피치코인, 코리아펀딩 등의 기업들의 대표들도 협회 발기인 명부에 이름을 올렸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