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기론 놓고 갑론을박

지령 5000호 이벤트
베이징에 위차한 슈퍼마켓 내부 /사진=연합뉴스

【베이징=조창원 특파원】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여파로 불거진 '중국위기론'을 놓고 중국내 엇갈린 시각이 제시되고 있다.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위안화 약세 영향으로 중국내 물가상승 등 여파가 기사화되고 있다는 우려와 내수시장의 견고함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시각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7일 중국 증권시보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이 24개 성·시·자치구에서 유통되는 50대 주요 상품의 7월 하순 시장가격을 모니터링한 결과 58%인 29개 상품의 가격이 7월 중순에 비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품목별로 살펴보면 돼지고기 1㎏ 가격이 13.2위안으로 7월 중순보다 4.8% 상승했고 황산의 t당 가격은 342.1위안으로 5.3% 올랐다. 위안화 가치가 급락한 여파로 중국 내에서 판매되는 휘발유 등 정제유 가격도 일제히 올랐다.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 상향 조치가 중국 수출기업의 어려움을 가중시켜 물가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지난 7월6일 340억 달러의 중국 수입산에 대한 관세부과가 실시되면서 물가상승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미중 무역갈등이 지속될 우려가 커지면서 중국내 물가 불안정도 심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 중국 주요매체들은 중국이 재정과 외교 등 여러 분야에서 위기에 직면했다는 '중국 위기론'이 허구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국제무역과 글로벌 투자가 발달하는 오늘날, 거대한 내수시장을 보유한 중국은 세계 대부분 국가보다 우위에 있다"면서 "우리는 내수시장에 의지해 외부 충격을 완화할 뿐만 아니라 국제 경제 산업 시스템에서 영향력을 강화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는 이어 "복잡한 무역갈등 속에 거대한 내수시장에 의지한다면 중국은 국제경제시스템에서 리더 지위를 지속해서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도 이날 사평에서 "중국은 그들(서구 매체)이 말하는 것처럼 취약하지 않다"며 최근 중국 위기론을 강조하는 서구 매체들의 주장이 실제 상황과 데이터를 근거로 하지 않았다며 반박했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