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00억·삼성 500억 투자해 2500개 中企 스마트공장 만든다

관련종목▶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번째)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간담회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사진=서동일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정부, 삼성전자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스마트공장은 제조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 자동화를 통해 생산효율을 향상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중기중앙회와 삼성전자가 손잡고 주도하는 본 사업은 정부 '2022년 스마트공장 2만개 구축계획'과도 맞물려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500억원, 삼성전자가 500억원을 지원해 향후 5년간 총 1000억원 규모로 약 2500개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올해는 그 첫 단계로 중기부와 삼성전자가 각각 100억원을 출연해 500개 기업에 스마트공장을 구축한다.

기존에 50%를 매칭해야 했던 중소기업 부담도 줄어든다. 이번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은 정부와 대기업의 지원비율이 기존 50%에서 60%로 늘어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이사회를 열고 600억원 규모의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 추진 안건'을 의결했다. 중소·중견기업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을 목적으로 중소기업중앙회에 5년간 500억원을 출연하고 기타 운영지원비용에 100억원을 사용하게 된다. 이는 삼성전자가 2015년 정부 '제조업 혁신 3.0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했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에 참여해 산업통상자원부,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 3년간 250억원을 출연했던 것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지원 대상 기업은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이 구성한 선정위원회에서 결정한다. 각계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는 민간 주도 상징성을 분명히 하기 위해 정부나 삼성전자 인사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은 기반구축형, 기초수준이상, 중간1 수준 이상 등 참여 중소기업의 수준에 따라 예산 소진시까지 최소 2000만원에서 1억원까지 사업비를 지원 받을 수 있다.

특히 제조현장 혁신 및 환경안전개선, 간이 생산시스템을 구축하는 기반 구축형은 2000만원까지 사업비 전액을 지원한다. 그간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의 사각지대였던 소공인, 위기관리지역 소재 기업, 장애인기업, 뿌리기업 등을 우대할 예정이다.

또한,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모든 수준의 참여기업에 150명 규모 현직 삼성전자의 제조현장혁신활동 멘토단이 투입된다. 구축 후 중소기업중앙회 및 삼성전자의 인력 양성교육, 판로개척 지원, 기술개발 지원, 미디어 연계 글로벌 홍보, 컨설팅 등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사업과도 연계해 나갈 예정이다.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 이재원 단장은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우리 중소기업이 최저임금,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등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생산성 강화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제조업 부흥의 시작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정부의 '2022년 스마트공장 2만개 구축 계획'과 연계해 민간 주도 업종·규모별 스마트공장 시범모델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말 정부지원을 받은 스마트공장 수는 5400여개로 정부 목표까지 연간 3000개의 보급이 이뤄져야 한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