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80조원 투자]

'일자리 창출·상생·사업보국'에 방점

관련종목▶


삼성이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 상생 등을 위해 사상 최대 금액인 180조원을 푼다. 4만명에 달하는 직접 고용을 약속하며 문재인 정부의 최대 고민거리인 일자리 해소에 일조한다.

■180兆 보따리에 담긴 '사업보국'
삼성은 8일 △신규투자 확대 △청년일자리 창출 △미래 성장사업 육성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 △상생협력 강화를 골자로 하는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직접 관여한 삼성의 투자 방안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그리고 창업 정신 중 하나인 사업보국에 방점이 찍혔다. 창업주인 고 이병철 선대회장이 만든 삼성의 창업정신은 사업보국(事業報國)과 인재제일(人材第一)이다.

회사는 이와 관련 "회사의 투자·고용 수요와 미래 성장전략, 삼성에 대한 사회적 기대를 조화시켰다"며 "경제 활성화와 신 산업 육성을 위한 미래 성장기반을 구축하고 삼성의 혁신역량과 노하우를 사회에 개방·공유하며 오랫동안 지속돼 성과가 입증된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상생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향후 3년 간 투자 규모를 총 180조원으로 확대키로 했다. 특히 국내에 총 130조원(연평균 43조원)을 투자한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인공지능(AI), 5G, 바이오사업 등에 막대한 자금이 투입될 예정이다.

아울러 삼성은 향후 3년 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실제 채용 계획상 3년 간 고용 규모는 약 2만~2만5000명 수준이나 최대 2만명을 추가로 고용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삼성의 국내 130조원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효과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40만명과 생산에 따른 고용 유발 30만명을 합쳐 약 7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투자와 채용 확대를 위해 삼성은 기존 사업에서 '초격차'(경쟁사보다 한발 앞선 기술력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전략)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AI,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 등 신 산업 분야에서 리더십을 선점하기 위한 성장 전략과 내부 수요를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삼성-중기-청년이 윈윈하게"
청년 소프트웨어 교육과 스타트업 지원, 산학협력은 삼성의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살린 프로그램으로,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과 청년들의 취업기회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 팩토리 사업과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은 삼성이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지속 실행해 성과를 보인 상생협력 프로그램의 지원 금액과 대상을 대폭 확대한 것이다.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한다는 게 삼성의 계획이다.

삼성은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과 관련 관계사 이사회 보고를 마쳤다.

삼성 관계자는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실행해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Win-win) 할 수 있고, 국가경제의 지속 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