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분기 영업익 380억원...전년比 11.2% 감소

아시아나항공이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 2·4분기 매출액 1조6429억원, 영업이익 38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1조6028억원) 대비 10.1%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428억원)에 비해 11.2% 감소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영업이익은 고유가 영향 등으로 감소했지만 매출은 2·4분기 역대 최대를 달성하고 시장 예측을 상회하는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역대 최대 2·4분기 매출액 실적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및 국제 여객수요의 지속 증가와 화물사업의 성장세가 유지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영업이익의 감소 주요인은 유류비 지출 증가(1000억원 증가)로, 영업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12% 늘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여객 영업에서 미주와 유럽 노선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포인트 이상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 5월 미주 전 노선 매일 운항 및 베네치아 노선 신규 취항에 따른 효과로 분석된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022년까지 장거리 노선 비중을 60%로 늘릴 계획인 가운데 일환으로 오는 30일 바르셀로나 노선 신규 취항을 앞두고 있다. 이와 함께 화물영업은 전 노선 고른 성장을 지속해 전년 동기 대비 6%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전통적인 항공업계 성수기에 따른 영업이익 증가와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옥 매각 이익 등 2000억원의 추가 이익이 하반기에 반영돼 연말 추정 부채비율은 연결기준 440%로 2·4분기 대비 158%포인트가 감소해 안정적인 재무건정성을 유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