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사설]

삼성 4만명 채용, 일자리 숨통 트였다

바이오 등에 180조 투자 고용절벽 탈출 계기되길

삼성전자가 통 큰 투자계획을 내놨다. 삼성은 8일 '경제활성화·일자리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향후 3년간 투자규모를 180조원으로 늘리고 이를 통해 4만명을 직접 채용한다는 게 골자다. 기존의 반도체 사업에 대한 투자를 대폭 늘리면서 인공지능(AI), 바이오사업 등 미래성장동력에도 25조원을 투자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양질의 일자리도 만들어내겠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미래성장사업 육성, 개방형 혁신생태계 조성, 상생협력 강화 등을 망라했다.

이번 투자계획은 지난달 9일 인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회동에 따른 삼성 측의 화답이다.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 인도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 부회장에게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도 많이 만들어달라"고 주문했다. 삼성은 이번 방안을 내놓으면서 공을 많이 들였다. 삼성 측은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실행해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할 수 있고, 국가경제의 지속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했다. 그러면서 "관계사 이사회 보고도 거쳤다"고 밝혔다. '입바른 얘기'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건 일자리창출이다. 삼성은 당초 향후 3년간 직접채용 규모를 2만명으로 계획했다. 하지만 이번에 투자를 더 늘리면서 4만명으로 채용규모를 2배로 확대했다. 더 기대가 되는 건 130조원을 투자하면 70만명에게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효과가 있다는 점이다.

일자리정부를 표방한 문재인정부는 현재의 일자리 상황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 정부는 작년 말에 올해 일자리 증가 목표치를 32만명으로 잡았다. 그런데 올 상반기 취업자 증가는 14만2000명에 그쳤다. 작년 동기(36만명)의 절반 아래로 뚝 떨어졌다. 이에 '올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연간 취업자 증가 목표치를 절반 수준인 18만명으로 수정했다. 한국개발연구원은 올해 일자리 전망치를 이보다 더 낮은 14만명으로 예상했다. 일자리 정부의 체면이 영 말이 아니다.

상황이 이러니 김동연 부총리는 최근 "올해 일자리를 18만명으로 수정 전망했는데 20만~25만명으로 늘릴 수 있다면 광화문광장에서 춤이라도 추겠다"고 했을 정도다. 문 대통령이 규제혁신을 외치는 것도 결국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것이다.

삼성은 이번에 양질의 일자리는 정부가 아니라 기업이 만든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
이제 공은 정부와 국회로 넘어갔다. 투자계획이 제대로 집행되고 원하는 일자리가 만들어지도록 멍석을 펴주는 것은 정부와 국회의 몫이다. 그것은 규제를 혁파하고 기업의 기를 살려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