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속도전]

정부 500억·삼성 500억 투자, 스마트공장 2500여개 만든다

관련종목▶

2020년 2만개 계획 연계 올해 첫단계 100억씩 출연..중소기업 500곳 지원키로

중소기업중앙회는 정부와 삼성전자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스마트공장은 제조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 자동화를 통해 생산효율을 향상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중기중앙회와 삼성전자가 손잡고 주도하는 이 사업은 정부 '2022년 스마트공장 2만개 구축계획'과도 맞물려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가 500억원, 삼성전자가 500억원을 지원해 향후 5년간 총 1000억원 규모로 약 2500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다. 올해는 그 첫 단계로 중기부와 삼성전자가 각각 100억원을 출연해 500개 기업에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달 이사회를 열고 600억원 규모의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 추진 안건'을 의결했다. 중소·중견기업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을 목적으로 중소기업중앙회에 5년간 500억원을 출연하고 기타 운영지원비용에 100억원을 사용한다.

이는 삼성전자가 2015년 정부 '제조업 혁신 3.0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했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에 참여해 산업통상자원부,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 3년간 250억원을 출연했던 것과 비교해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지원 대상기업은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이 구성한 선정위원회에서 결정한다. 각계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는 민간 주도 상징성을 분명히 하기 위해 정부나 삼성전자 인사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은 기반 구축형, 기초수준 이상, 중간1 수준 이상 등 참여 중소기업의 수준에 따라 예산소진 시까지 최소 2000만원에서 1억원까지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제조현장 혁신 및 환경안전 개선, 간이 생산시스템을 구축하는 기반 구축형은 2000만원까지 사업비 전액을 지원한다. 그간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의 사각지대였던 소공인, 위기관리지역 소재 기업, 장애인기업, 뿌리기업 등을 우대할 예정이다.


또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모든 수준의 참여기업에 150명 규모 현직 삼성전자의 제조현장혁신활동 멘토단이 투입된다.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으로 정부와 대기업의 지원비율이 기존 50%에서 60%로 높아져 중소기업의 부담이 50%에서 40%로 줄어들게 됐다.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 이재원 단장은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우리 중소기업이 최저임금,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등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생산성 강화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제조업 부흥의 시작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