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김경수에 "단 한뼘의 죄책감도 못느껴..씁쓸"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9일 드루킹 댓글조작 행위 공모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집권여당을 겨냥, "단 한치의 도의적 책임도, 단 한뼘의 죄책감도 느끼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들을 바라보면서 씁쓸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장 의원은 "자신들이 법적 심판대에 섰을 때는 한결같이 그 심판은 정치보복이며 정치탄압이라고 주장한다"며 "상대진영이 법적 심판대에 섰을 때는 여지없이 적폐와 부패로 낙인찍고 규정짓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이중적 사고와 도덕적 우월감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혀를 내두를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한명숙 전 총리가 뇌물죄로 구속 수감되던 당시를 언급한 장 의원은 "그들은 '백합꽃'을 선사하며 마치 의로운 감옥행인 냥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그녀를 환송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 의원은 전날 김경수 지사는 드루킹 특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될 때 '장미꽃'을 깔아진 것을 강조하며 "2차 소환된 오늘은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더 이상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특검에 훈계까지 했다"고 부연했다.

전날 장 의원은 김 지사의 특검출석 모습에 대해 "'오만'과 '교만'에 가득찬 권력자의 모습 그 자체였다"며 "우아하게 손을 흔들며 지지자들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던 모습은 우병우 수석의 모습에 버금가는 권력자의 오만하고 교만한 모습"이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