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7월 소비자물가 2.9% 상승, 임금 소폭 감소

지령 5000호 이벤트
FILE- In this May 30, 2018, file photo, a shopper walks through the updated cosmetic department at a Target store in San Antonio. On Friday, Aug. 10, the Labor Department reports on U.S. consumer prices for July. (AP Photo/Eric Gay, File)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가 1년전에 비해 2.9% 상승했다고 미 노동부가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 같은 물가상승(인플레이션)률을 볼 때 미 국민들이 받는 임금이 양호한 경제에도 불구하고 1년전 보다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연율 기준 인플레율인 2.9%는 6월과 같은 수치이며 2012년 2월 이후 최고치다.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핵심 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2.4% 올라 6월의 0.2% 보다 상승했다. 주택임대와 중고차 및 화물차, 레크리에이션과 주택 단장 같은 비용이 상승을 이끌었다.

지난달 미국 물가지수는 비싸진 주택 가격이 상승을 이끈 반면 에너지와 의료, 의류 가격은 떨어졌으며 식료품값은 소폭 상승했다.

물가상승까지 감안할 경우 주당 임금은 1년전 보다 0.1% 줄었다.

AP는 지난 1년 사이에 원유와 휘발유값이 크게 올랐고 교통비 상승도 물가를 뛰게 했다고 분석했다.

휘발유값은 지난 1년 사이에 25.4% 올라 물가 전망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으나 지난달에는 0.6% 떨어지면서 안정세에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갑작스런 물가 상승이 경제 성장률을 잠식하지 않았지만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인플레 목표인 2%대를 유지하기위해 단기 금리 인상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미국이 무역전쟁을 펼치고 있는 중국의 수입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려고 있는 것도 물가상승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소비재에 직접 세금을 부과하는 것을 피하려 하지만 무역전쟁이 고조될 경우 불가피할 것이기 때문이다. 미국은 다음달에 디지털 카메라와 셀카봉, 전기 스쿠터를 비롯한 중국산 소비재에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할 계획이다.


연준은 올해 금리를 두차례 올렸으며 연말까지 추가로 2회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리를 올릴 경우 연준은 물가 뿐만 아니라 경제성장까지 둔화시켜 트럼프 대통령이 유권자들에게 약속한 3% 성장 목표를 어렵게 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소시에테제네랄의 미국 담당 선임 이코노미스트 오마이르 샤리프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중고차 가격 강세와 주택 임대료 상승에도 불구하고 올해말까지 물가상승폭은 완만할 것으로 전망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