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BMW 화재' 수사 본격 시작…13일 고소인 조사

지령 5000호 이벤트
/사진=연합뉴스

최근 연이어 발생한 BMW 차량의 화재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13일 피해자를 불러 조사한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후 2시 BMW가 불타는 피해를 본 차주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사건을 10일 서울 남대문경찰서로부터 이관받은 후 3일 만이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듣고 관련 자료가 있으면 제출받을 예정"이라며 "고소장을 낸 이들 중 피해를 구체적으로 진술할 수 있는 대표성을 가진 사람을 출석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BMW 측의 차량결함 은폐 의혹을 주장하는 만큼 BMW 차량결함 의혹들을 국토교통부 등 유관기관과 함께 들여다 볼 방침이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유관기관들의 협조를 얻어 BMW 차량의 결함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는 대로 BMW 관계자들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BMW 피해자 모임' 21명은 지난 9일 BMW가 차량에 문제가 있는 것을 알고도 은폐한 의혹이 있다며 BMW코리아, BMW 독일 본사와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관계자 6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BMW는 차량이 불타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자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발생해 최근까지 원인 규명을 위한 사례 수집과 실험을 해왔으며 최근에야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이라는 결론을 냈다고 국토교통부에 설명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차량 화재 때문에 비난 여론이 비등한 시점에 마침 BMW의 원인 규명 실험이 끝났다는 설명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늑장 리콜' 여부를 조사 중이다.

올해 BMW 차량 화재는 9일 기준 총 40건이다. 이 가운데 화재 사고의 중심에 서 있는 520d 모델은 19대다. 긴급 안전진단을 받고도 화재가 발생한 차량은 520d 모델 1대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