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엔트정공, 상반기 영업익 전년比 11.6%↑ … 당기순익 155.2%↑

오리엔트정공이 올 상반기 눈에 띄는 수익개선세를 시현했다.

오리엔트정공은 지난 10일 실적공시를 통해 올해 상반기(연결기준)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약 7억원, 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6%, 155.2% 가량 모두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65억4천만원으로 2.2% 가량 소폭 감소했다.

오리엔트정공 관계자는 "지난 해부터 본격 확대되고 있는 신제품 수주로 올 해까지 생산라인 투자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차후 시설투자가 완료되는 시점엔 눈에 띄는 이익폭 증대가 나타날 것"이라며 "스마트 설비 및 해외공장 시설 등 선제 투자를 바탕으로 주52시간, 최저임금과 같은 제조업 현장 리스크 대응도 모두 완비한 만큼, 하반기 역시 본격적인 매출 성장세와 함께 안정적 재무구조를 마련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회사 측은 현재 국내 선두 자동차 브랜드에서 생산되는 소형 및 준중형 자동차의 모든 수동변속기를 생산하고 있는 구미공장이 신규 부품 발주 확대로 풀가동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비롯해 올 하반기 인도공장 대규모 납품을 앞두고 있는 만큼 하반기 지속적인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