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특활비 폐지 '합의'.."기득권 제도 거둬내야"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13일 국회 특수활동비를 폐지하기로 결국 합의했다. 특활비 양성화를 주장하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비판이 쏟아지자 양당이 폐지로 입장을 급선회한 것이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과 각당 원내대표와의 주례회동에서 “특활비 문제는 여야간에 완전히 폐지하는 걸로 합의했다”며 “어떻게 결론이 날 지 모르겠지만 개선,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같은 자리에서 “홍영표 대표와 특활비 완전 폐지에 대한 합의를 이뤄냈다. 특활비 폐지를 통해 사회 기득권적인 제도의 일면을 거둬낼 수 있어서 다행스럽다”며 “국회가 선도적으로 명확한 입장을 가짐으로써 사회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미지급된 지난달 특활비는 물론, 올해 지급될 예정인 특활비를 모두 수령하지 않기로 했다.

여야는 특활비 제도를 폐지하는 대신 업무 추진비를 늘리는 등 제도를 개선하는 방안에 대해 향후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합의된 안건은 교섭단체 대표에 주어지는 특활비에 국한돼 향후 국회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 등에 배정된 특활비도 모두 폐지될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