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특활비, '일부 폐지'는 꼼수..' 전면 폐지'해야"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특수활동비를 일부 폐지하자는 움직임에 대해 "동의할 수 없으며, 전면 폐지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며 "교섭단체, (국회)의장단, 상임위원장 등을 구분해 어떤건 폐지하고 어떤건 축소하는 건 있을 수 없다"며 특활비 전면 폐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전날(13일) 문희장 국회의장의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은 특활비를 일부 폐지키로 논의한 바 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아직도 국민의 뜻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당은 특활비 전체 페지가 관철될 때까지 국민과 함께 거대 양당을 설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수년 간 위장계열사를 운영했다는 논란과 관련해서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권한대행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직무태만이라며 내부감사를 실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채 권한대행은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5년 동안 이 사실을 적발하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방기, 직무태만 보여준 것"이라며 "김상조 공정위 위원장이 나서 담당자의 직무태만에 대해 내부감사에 착수해야한다"고 지적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