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전쟁 여파 중국 경제지표 줄줄이 악화

지령 5000호 이벤트
중국 상하이 은행의 창구 /사진=연합뉴스

【베이징=조창원 특파원】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의 내상이 현실화되는 양상이다.

지난달 초 미중간 무역전쟁 관세부과가 본격화되면서 중국내 투자,소비,실업률 등 각종 주요 지표가 기대치를 밑돌기 시작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4일 1∼7월 고정자산투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증가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치는 1∼6월 증가율과 같은 6.0%였는데 이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이 5%대로 떨어진 것은 중국에서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처음이다. 중국의 전년 대비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작년까지 7∼8%대를 유지하다 올해 들어 6%대까지 낮아진 상태다.

7월 소매판매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8.8% 증가해 시장 전망치인 9.1%와 전월 증가율 9.0%에 모두 미치지 못했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해 시장 전망치 6.3%에 미치지 못했다.

반면 실업률은 시장 전망치인 4.8%보다 높은 5.1%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무역전쟁이 중국 실물 경제에 본격적으로 부담을 주면서 경제 지표도 악화됐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에 투자, 소비에 걸쳐 중국 경제 지표 전반이 악화한 것으로 확인된 데다 향후 미중 무역전쟁 확전에 따라 중국 경제 성장이 더욱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반면, 중국 정부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 둔화 등 일부 경제 지표 악화는 일시적 현상이라면서 하반기 하방 압력이 높지는 않다고 진단했다.

류아이화 중국 통계국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앙 정부가 지방의 무분별한 인프라 투자를 막으려고 심사를 강화하면서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이 둔화했지만 하반기부터는 인프라 투자가 정상화되면서 지표도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과의 무역전쟁 확전, 경기 둔화 흐름에 대응해 지급준비율을 하향 조정해 중소기업 등에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고 대규모 인프라 건설에도 나서기로 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중국의 유동성공급 정책이 부채축소 정책과 배치된다는 점에서 부작용도 예상된다. 실제로 중국 정부가 유동성 확대를 강화하면서 2분기 중국 은행권의 부실채권 규모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분기 말을 기준으로 중국 상업 은행들의 부실채권(NPL)은 총 1조9600억위안(약 322조원)으로 1·4분기 말보다 1830억위안(약 30조원) 늘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분기 NPL 증가율이 10여 년 만에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2분기 말 기준 NPL은 전체 은행 대출의 1.86% 규모였는데 이 역시 2009년 이후 최고치다.

jjack3@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