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경제지표 줄줄이 추락.. 내상 깊은 중국

무역戰 여파 성장 둔화

【 베이징=조창원 특파원】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의 내상이 현실화되는 양상이다. 지난달 초 미중간 무역전쟁 관세부과가 본격화되면서 중국내 투자,소비,실업률 등 각종 주요 지표가 기대치를 밑돌기 시작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4일 1∼7월 고정자산투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증가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치는 1∼6월 증가율과 같은 6.0%였는데 이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이 5%대로 떨어진 것은 중국에서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처음이다. 중국의 전년 대비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작년까지 7∼8%대를 유지하다 올해 들어 6%대까지 낮아진 상태다.

7월 소매판매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8.8% 증가해 시장 전망치인 9.1%와 전월 증가율 9.0%에 모두 미치지 못했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해 시장 전망치 6.3%에 미치지 못했다. 반면 실업률은 시장 전망치인 4.8%보다 높은 5.1%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무역전쟁이 중국 실물 경제에 본격적으로 부담을 주면서 경제 지표도 악화됐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에 투자, 소비에 걸쳐 중국 경제 지표 전반이 악화한 것으로 확인된 데다 향후 미중 무역전쟁 확전에 따라 중국 경제 성장이 더욱 둔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반면, 중국 정부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 둔화 등 일부 경제 지표 악화는 일시적 현상이라면서 하반기 하방 압력이 높지는 않다고 진단했다.


이런 가운데, 14일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4분기 말을 기준으로 중국 상업 은행들의 부실채권(NPL)은 총 1조9600억위안(약 322조원)으로 1·4분기 말보다 1830억위안(약 30조원) 늘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분기 NPL 증가율이 10여 년 만에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2·4ㄷ분기 말 기준 NPL은 전체 은행 대출의 1.86% 규모였는데 이 역시 2009년 이후 최고치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