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교체되지 않은 정부청사 BMW 주차금지안내문

정부가 15일부터 BMW 전 차종에 대해 정부청사출입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가 과잉 대응 비판을 받은 후 출입 제한 대상을 리콜 대상 차량 중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차량으로 변경했다. 행정안전부 산하 정부청사관리본부가 15일부터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리콜 대상 BMW 차량의 정부청사 지하주차장 이용을 제한하기로 한 가운데 15일 오전 경기 고양 화중로 정부고양지방합동청사 주차장 입구에는 아직도 리콜 대상 차량 중 안전점검을 받지 않은 차량만이 아닌 BMW 전 차종의 지하주차장 출입을 제한하는 안내문구가 부착되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tekken4@fnnews.com 서동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