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근무제 정착… 백화점 평일 오후 고객 늘어

신세계百, 7월 한 달간 6시 이후 매출 8.6% 증가
서울 3개점 중심 패션 행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이벤트홀

주 52시간 근무제가 정착되면서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의 시간이 달라지고 있다. '저녁이 있는' 직장인 고객들로 인해 평일 저녁 시간 쇼핑 고객도 덩달아 늘어난 것.

신세계백화점은 주 52시간 근무제가 첫 시행된 7월 한 달간 평일 6시 이후 매출은 시행 직전인 6월 대비 8.6% 증가하며 7월 전체 신장률(6월 대비 2.8%)을 크게 웃도는 수치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주변에 사무실이 많아 직장인들이 방문하기 편리한 서울 3개 점포(본점, 강남점, 영등포점) 역시 지난 6월 대비, 7월 6시 이후 매출이 5.8% 신장하는 등 근무시간 단축으로 인한 '저녁 있는 삶'이 고객들의 쇼핑 시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일 6시 이후 매출 비중도 늘어났다.

신세계백화점 서울 3개 점포의 평일 6시 이후 매출 비중은 전월보다 2.9% 포인트 늘어난 25.1%를 기록했으며 특히 백화점의 주 고객층인 30대와 40대 고객의 매출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전보다 12% 신장하며 저녁시간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점포가 위치한 인근 상권에 따라 선호하는 장르도 다양하다. 강남 고객들은 명품과 여성복을, 명동을 중심으로 한 강북권 고객들은 남성패션, 생활·아동 장르를 선호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근에 회사가 많은 강북, 특히나 명동의 경우에는 남성복과 아동 관련한 장르가, 강남에서는 퇴근 이후 백화점을 찾는 인근 여성 고객들로 인해 명품·잡화, 여성패션 소비가 두드러진 것으로 보여진다.

이에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영등포점은 남성과 여성패션 행사를 열고 퇴근하는 직장인 고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먼저 신세계백화점 본점은 17일부터 19일까지 신관 5층에서 남성패션 여름 상품 클리어런스 행사를 진행한다.
이어 강남점에서는 17일부터 23일까지 진도모피, 동우모피, 사바띠에 등 유명 모피 브랜드가 최대 70% 할인되는 특가상품을 선보이는 '한여름 신세계 모피 페어'가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 영등포점 A관 2층에서는 17일부터 23일까지 러브앤쇼, 케네스레이디, EnC 등 인기 여성 캐주얼 브랜드가 대거 참여하는 '여성 캐주얼 인기 상품 제안전'이 펼쳐진다.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박순민 상무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인한 '저녁 있는 삶' 트렌드를 겨냥해 3040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