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라인, 비트박스에 ‘트론’ 코인 상장

지령 5000호 이벤트

관련종목▶

라인의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신규 암호화폐 '트론'을 상장했다.

네이버의 계열사인 라인 주식회사는 운영중인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에 신규 코인 '트론(TRX)'을 상장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트론'은 비트박스 오픈 시점부터 거래되던 코인 30여종을 제외하고 처음으로 추가 상장되는 코인이 됐다. 비트박스 측은 심사위원회의 엄격하고 철저한 심의 과정을 통해 첫 코인 프로젝트로 트론을 선정됐다고 밝혔다.

'트론'은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초점을 맞춰 디자인된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 코인 프로젝트다.

분산형 인터넷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는 트론은 지난 3월 테스트넷과 지난 5월 메인넷을 각각 성공적으로 출시한 바 있다. 특히 지난 6 월 독자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한 이후 지난달에는 자료 공유 사이트 비트토렌트를 인수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라인 측은 '비트박스'가 철저한 보안과 안정적인 운영, 서비스 확장 등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트박스의 이번 '트론' 상장은 거래 가능한 암호화폐의 종류를 다양화하고 거래소의 확장을 다각화 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비트박스'는 거래소 상장을 희망하는 모든 암호화폐 관련 프로젝트에 동등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트론' 외에도 다양한 코인 프로젝트에 관한 제안도 적극 수렴해 나갈 계획이다.
모든 코인 프로젝트는 상장에 적합한지 판단하기 위해 내부 심사위원회의 철저한 심의를 거쳐 선정된다.

라인 테크 플러스 고영수 대표이사는 "이번 트론 상장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연결할 수 있게 됐다"며 "트론은 견고한 기술을 갖춘 자체 플랫폼과 비트토렌트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비트박스 이용자들에게 한층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론의 설립자인 저스틴 선 대표이사는 "라인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박스의 첫 프로젝트 파트너로 선정돼 매우 기쁘고, 업계 최고의 전문성을 발휘해 라인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거래소 운영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광범위한 고객층의 확보, 모바일 서비스로의 확장, 1억명이 넘는 사용자와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