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차주 500명 추가소송 나선다

화재원인 규명시험 공개요청

'BMW 피해자 모임'은 화재원인을 규명해 달라며 정부에게 공개요청서를 전달했다. 국토교통부가 화재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내놓은 계획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내놨다. 이들은 지난 9일 진행한 형사고소에 이어 피해자와 화재 미발생 차주 등을 추가로 모집, 소송에 나설 예정이다.

화재사고 피해자들과 집단소송을 대리하는 하종선 변호사는 16일 오전 서울 강남 바른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화재원인을 규명하는 시험 실시계획을 투명, 신속하게 공개해 달라"며 "그간 국토부가 BMW 관련 대규모 리콜 전례가 있음에도 이와 같은 시험을 하지 않는 건 납득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하 변호사와 피해자들은 '국무총리와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드리는 공개요청서'에서 화재원인을 규명할 시험 5개를 실시해달라고 요구했다. △자동차주행시험장서 고속주행으로 화재원인 찾는 스트레스 테스트 △주차차량에 에어컨을 지속 가동하는 시뮬레이션 테스트 △미국국가교통안전위원회 화재원인 분석 의뢰 △유럽 BMW 중고차 구입 후 국내차량과 EGR모듈 비교 △국토부 화재원인규명 계획 공개가 내용이다.


한편 BMW 화재 차량에 대한 형사, 민사 소송이 진행 중이다. 오는 17일 BMW 본사 회장 포함 2인 BMW 코리아 임원 1인에 대한 추가 고소할 예정이다. 하 변호사는 "차를 위험해서 타지 못하게 된 사용이익상실이 해당하는 민사소송은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에게 배당됐다"며 "500여명이 추가 소송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