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김경수 구속영장 청구, '정치특검'..책임져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허익범 특별검사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대표는 17일 "정치 특검"이라고 비판하며 "특검의 불법 행위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대표는 이 같이 말하며 "김 지사는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법원이 현명한 판단을 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 지사에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정치 특검이며, 면피용 행위"라며 "김지사는 특검 수사를 자청하고, 두차례 특검 소환에서 무려 40여 시간 가까운 마라톤 수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고 또 성실하게 특검 수사에 협조한 김 지사에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이번 사건을 드루킹 사건이 아니라 김경수 사건으로 엮고자하는 정치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특검의 불법적인 행태와 관행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법원이 헌법과 법률 양심에 따라 공정하게 판단 해줄것"이라고 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이날 특검의 영장청구에 대해 '없는 것을 구한다'는 의미의 '귀배괄모(龜背刮毛)'라고 말하며 "특검이 실체적 진실이 아닌 정치적 행위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검이 확인한 것은 드루킹 일당의 일방적인 진술뿐 지금까지 밝혀진 것은 없다"며 "법원이 현명한 판단 내릴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돼 이르면 이날 밤 안에 구속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