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서 한적 회장 9월 北방문, 이산가족상봉 정례화 논의될까?

남북관계 좋아지면 서울 근처에서도 상봉 가능
문재인 대통령 "상봉 확대와 정례화 필요"강조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사진=연합뉴스
【금강산·서울=공동취재단 강중모 기자】제21차 남북이산가족상봉 방문단장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한적) 회장은 21일 “9월 중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을 북측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같이 강조한 뒤 “적십자사 정신에 입각한 인도주의적 협력사업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이고 그리되면 기자들과 정식으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우리들 머릿속에 있는 것은 이산가족들의 한을 어떻게 풀어주느냐는 것인데 현재 해결해야할 문제가 실타래처럼 얽혀있다”며 “(북한과 같은) 이런 체제를 가진 국가가 변하는 것이 우리 입장에서는 더디겠지만 실은 우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남북관계가 지금보다 더 좋아진다면 한국에서도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수 있다”면서 “서울과 가까운 곳에서 (상봉을) 해봐야겠다는 논의도 상당히 긍정적으로 발전되고 있으니 그렇게 알아 달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들이 고령으로 1년이면 수천명씩 돌아가시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산가족 문제는 매우 긴박한 것”이라면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1회성 이벤트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박 회장의 평양 방문은 현재 제한적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이산가족 상봉 방식을 개선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이산가족 문제를 남북이 함께 풀어야할 인도적 사업 중 가장 중요한 사안으로 짚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제21차 남북이산가족상봉 1일차였던 전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산가족 상봉의 확대와 정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실제 한국전쟁 당시 흥남 철수 피난민의 아들인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한 사람으로서 그들의 슬픔과 안타까움에 깊이 공감한다“며 ”이제 정말 시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하고 이는 남과 북이 하는 인도적 사업들 중 최우선 사항"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오는 9월 중 열기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푸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정상회담의 메시지가 판문점 선언처럼 나올 거라고 보는데 그렇게 되면 상황이 상당히 긍정적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2019년 1월부터는 눈에 보이는 여러 가지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며 "그런 변화에 적십자사도 한 몫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의욕을 드러냈다.

한편 박 회장은 전날 북측 환영 만찬에서 만난 북측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으로부터 "정말 차분하게 멋진 만남이며 완전히 성공입니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