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장하성·김수현·홍장표, 해임해야 예산논의 이뤄질 것"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23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 홍장표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장의 해임 없이는 예산논의가 제대로 진행되기 어렵다고 경고했다.

김 사무총장을 비롯해 한국당은 전방위로 장하성 실장을 겨냥, 소득주도성장 정책 수정을 예산안 처리와 연계시키는 방식으로 정부여당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장하성 실장, 김수현 수석, 홍장표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장을 즉각 해임해야 정기국회에서 제대로 된 경제살리기 예산논의가 이루질 것이란 점을 분명하게 인식하라"고 강조했다.

김 사무총장은 "장하성 실장을 비롯한 소득주도성장론자들이 경제정책을 좌지우지하는 한 이번 정기국회에서 예산을 논의하는 것은 이제 무의미해졌다"며 소득주도성장론을 정면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문재인정부가 일자리를 만들겠다며 또다시 수십조 국민세금을 쓰겠다고 한다"며 "소득주도성장론 총사령관 장하성 실장이 청와대에 건재하는 한 그 수십조의 돈은 그냥 허공으로 사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냥 수십조의 국민세금이 허공으로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시장경제를 왜곡해 결국 경제를 더 나락으로 밀어넣고 말 것"이라며 "그것이 바로 시장의 반격이다. 선한 의도가 선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는 헛된 망상의 파국이 점점 현실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