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김동연 '소득주도성장' 놓고 한바탕 설전

심상정 "김 부총리, 소득주도성장 소신 없어"
김동연 "갈팡질팡한 적 없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심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겨냥 발목잡는 야당으로 인해 소득주도 성장 결과가 나오지않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김 부총리 스스로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소신이 없음을 꼬집었다.

이에 김 부총리는 목소리를 높이며 시장과의 호흡이 필요함을 강조하는 동시에 심 의원의 지적에 강하게 반박했다.

심 의원은 23일 열린 국회 기재위원회 결산·업무보고 회의에서 김 부총리에게 "소득주도 성장을 내걸고 (정부가) 집권 했는데, 중요 책임자가 정책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결과를 내야 한다"며 "야당들이 기승 전 최저임금 인상 등 무리한 주장을 하는데, 장관이 자신있게 소신을 이야기하라"고 말했다.

최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엇박자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한 책임을 언급한 듯 심 의원은 "곁을 주니 (여야) 공방이 더 강화된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최저 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상쇄할 수 있는 대책이 강력하게 뒷받침돼야 한다"며 "경제 민주화가 뒷받침이 안돼 후유증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고 하는데. 상가임대차보호법을 왜 (야당에서) 발목잡느냐고 (김 부총리가) 물어보세요"라며 "야당들이 발목 잡아서 (소득주도성장이) 안된다고 당당하게 이야기하라"고 촉구했다.

심 의원은 특히 김 부총리에게 "(소득주도성장의) 소신이 흔들리는 거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김 부총리가 곧바로 반박했다. 김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갈팡질팡한 적없다"며 "제가 능력이 부족하긴해도 소신에 대해서는 변함없이 해왔다"고 단언했다.

이어 "의원님 말씀하신 소득주도성장의 여러가지 이야기에 대해 저도 기본적으로 동의하지만 조금은 다르다"며 다소 격앙된 톤으로 반박했다.

이에 심 의원은 "이런 답변 태도가 오해를 준다"며 "소득주도 성장 구성내용은 많지만 일부만 하지 않았나"고 재반박했다.

김 부총리는 "제 말씀은 그런말이 아니다. 소득주도 성장은 여러가지 패키지로 구성돼 있다"며 "정책 목표는 소득 분배, 양극화 등 경제사회 구조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다시 말을 끊으며 "제 말뜻을 모르는 것 같다.
여야를 걸고 넘어져야 균형있다고 생각하지 말고 자기 생각을 확고하고 분명하게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그렇게 하고 있다니까요"라며 살짝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김 부총리는 이후 별도의 발언시간을 얻어 "본질적으로 심 의원 얘기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어떤 정책이든 시장과 일반 경제 주체의 수용이나 호흡이 중요하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