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협치내각 무산 입장 밝혀..."야당 반응 보면..."

지령 5000호 이벤트
야권인사 입각을 핵심으로 하는 '협치내각' 구상이 사실상 물건너갔다. 청와대는 이르면 다음주에 3~4개 부처 장관에 대한 개각을 발표할 예정이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23일 협치내각과 관련 "큰 흐름으로 봐서 지금은 어려워진 것 아닌가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협치내각 구상이 아직 유효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이 같이 답하고, '여당의 새 지도부 선출을 앞둔 시점에 협치내각이 어려워졌다고 입장을 정리하는 이유가 있나'라는 질문에 "(협치 내각을 제안한 지) 상당한 시간이 지났고, 그동안 각 당에서 보여오는 반응이 있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 외에도 공개되지 않은 내용도 (청와대로) 전달됐을 것이다. 두루 상황을 고려해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협치 내각 구상이 나온 후 자유한국당과 바른비래당에서 '국면 전환을 위한 꼼수'라는 비판이 나오는 등 야권의 반응이 우호적이지 않았음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협치 내각을 목표로 했으나 야당들과의 협력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은 탓에 이번에는 그 목표를 달성하기가 어렵게 됐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당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청와대에 요구한 협치내각의 의미가 확대된 것이란 해석도 있다. 야권과의 정책연대 수준 정도로 구상했는데, 이것이 야권 인사의 입각으로 확장됐다는 것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