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마무리' 특검, 이르면 오늘 김경수 등 주요 피의자 기소

지령 5000호 이벤트
허익범 특별검사 / 사진=연합뉴스
수사 막바지에 돌입한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주요 피의자들을 재판에 넘긴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검팀은 이르면 이날 오후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드루킹의 댓글조작 혐의에 공모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다.

특검팀은 수사 기간 60일이 끝나는 25일이 토요일인 점을 고려, 하루 먼저 이들을 재판에 넘기고 활동을 마무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 일당이 사용한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프로토타입(초기 버전)을 보고 킹크랩 개발과 운용을 허락했다고 본다.

특검팀은 이후 드루킹 일당이 2016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7만5천여개 기사에 달린 댓글 118만개에 8800여만번의 호감·비호감 부정클릭을 한 정황을 포착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댓글 작업의 대가로 드루킹 측에 일본 총영사직을 제공하려 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공소장에 포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 상태의 드루킹 일당과 드루킹의 최측근인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도모·윤모 변호사 등도 이러한 댓글조작을 벌인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드루킹과 도 변호사 등의 경우 2016년 총선을 앞두고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 5000만원을 건넨 혐의도 기소될 것으로 보인다.
도 변호사는 또 2016년 당시 드루킹의 불법자금 공여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에 허위 자료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증거를 위조한 혐의도 있다.

특검팀은 25일 수사 기간이 끝난 뒤 최소한의 인원을 남겨 이들에 대한 공소유지에 전력한다는 방침이다. 특검팀은 오는 27일 그간의 수사결과를 언론에 브리핑하고 공개할 예정이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