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 오늘의 1면]

소득격차 더 벌린 ‘소득주도성장’ 外


올해 2·4분기 소득 최하위 20%(소득 1분위) 가계의 명목소득이 역대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1분위 가계의 근로소득 또한 1년 전보다 15.9% 감소,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후 최대폭 줄었다. 반면 소득 최상위 20%(소득 5분위)는 관련 집계 시작 이래 사상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이에 2·4분기 기준 소득분배지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악화됐다.

제조업 구조조정과 내수침체 여파 등으로 해당 업종 종사자가 많은 저소득층이 근로소득 등이 급감하면서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자리를 창출해 소득을 늘리고 경기를 살리겠다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과 정반대 결과가 나타나고 있는 셈이다.
문재인정부 경제정책 전반의 궤도 수정요구가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18년 2·4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지난 2·4분기 월평균 소득은 453만5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만4000원(4.2%) 늘어났다. 이는 2014년 1·4분기(5.0%)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