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목희 일자리위 부위원장 "文정부 일각, 정책 변화 움직임 보여"

지령 5000호 이벤트

이목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문재인 정부 내에서 소득주도성장과 확대재정 정책 등에 변화를 주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밝혔다.

최근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소득주도성장 수정 가능성을 언급한데 이어 일자리 정책을 이끄는 인사까지 이같이 언급하면서 정부 정책 추진에 엇박자 양상이 드러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이목희 부위원장은 기존의 정책 방향을 일관되게 추진해야 함을 촉구, 내년도 하반기에는 일자리 증가에서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자신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부위원장은 전날 tbs '장윤선의 이슈파이터'에 출연해 "보수정당의 흔들기에 귀가 솔깃하거나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변화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솔직히 말씀드린다. 정부 일각에서 그런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지난 21일 간담회에서 "소득 주도 성장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으면 수정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열려 있다"고 답하면서 수정 가능성 여지를 남긴 바 있다.

이 부위원장은 "그런 게 좀 보이고 있다. 그래서 제가 강력하게 얘기하고 있다"며 "아무리 지금 다수 언론이 이런 저런 말을 해도 국민을 보고 가는 것이다. 부족한 점을 수정하고 보완할 수는 있되, 이 길은 굳건히 씩씩하게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조금 어려워지면 여러 가지 말들이 나오는게 인간세상"이라며 "그러니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이 힘을 합쳐서 어렵더라도 어깨동무하고 전진해야 한다"고 말해 기존 정책 수정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보수야당에서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맹공을 펼치는 가운데 양극화 해소 방안으로 이 부위원장은 '일자리와 복지'를 제시했다. 확장재정 기조로 해당 분야 예산 확대를 통해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내년도 일자리 예산이 올해 대비 20% 이상 증가할 것이라 밝힌 이 부위원장은 "제가 예산 당국에 한 소리가 일자리예산, 복지예산을 대폭 늘려라 였다"며 "지금 한 3년 동안 확장재정을 안 하면 이건 국민과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 3년 동안 잘 하면 일자리는 물론이고, 저소득층 문제도 상당부분 해결된다"며 "그걸 만약에 못 하고, 다음 정권에 넘겨주면 우리의 존재 이유를 어디 가서 설명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부위원장은 "예산 집행에 시차가 있어 내년 2분기 부터는 의미있게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며 "인구요인 등이 있어 신규 일자리 30만~40만개 시대는 없다. 이제 정말 20만명 중반대가 베스트다"라고 설명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