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소득주도성장, 무데뽀로 밀어붙여..이러려고 집권했나"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오기도 아니고 무데뽀로 밀어붙인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현 정부가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분배구조를 바꾸는데 주력하지만 많은 부작용이 일어나고 있음을 비판한 것으로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를 향한 비판 수위를 지속적으로 높였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 정부가 이렇게 하려고 집권했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돈의 흐름이 왜곡되면 왜 이렇게 될지 고민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고민이 없다"며 "그러면서 계속 소득주도성장 같은 정말 성장이 아닌 그야말로 분배구조만 바로잡는데 온힘을 다 쏟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정책도 언급한 김 위원장은 "부동산 정책을 보면서 돈이 시중에 너무 많다"며 "지금은 전세계 주요국의 부동산 시장은 멈췄거나 하강인데 우리만 다르다.
이 정도가 되면 정부가 돈의 흐름이 왜곡된 것에 대한 고민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고민이 없다"고 일갈했다.

이어 "한편으로 저희 한국당이 지금 야당으로서의 제 역할을 못하는 부분도 틀림없이 있겠지만 어쨌거나 좀더 우리가 잘해야겠다"며 "대안도 내놓고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가져본다. 좀 급한 마음이 들어서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