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우회 가계대출 관련 철저한 현장점검 당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8일 우회대출 우려가 있는 가계대출 유형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당부했다.

윤 금감원장은 이날 임원회의에서 조만간 있을 대형 시중은행에 대한 현장점검과 관련해 이같이 당부했다.

윤 원장은 "그동안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과 금융회사의 리스크관리 강화 노력에 힘입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둔화됐으나 최근 전세대출, 부동산임대업 개인사업자대출, 신용대출은 그 증가세가 지속되는 등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은 은행권 현장점검에서 △주택담보대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관련 내부통제 체계와 운영실태 신용대출에 대한 DSR 운영 현황△전세대출에 대한 운영 실태 △부동산임대업 개인사업자대출에 대한 RTI 제도 운영 현황 등에 대해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윤 원장은 "금융회사가 서민, 생계형 자영업자 등 실수요자에게 자금을 원활히 공급하되, 시장 불안요인은 조기에 차단될 수 있도록 점검하고 위규사항이 발견될 경우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